‘경쟁관계’에서 ‘협력관계’로! – SK에너지, GS칼텍스와 함께 주유소 네트워크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하다

0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양사의 핵심 자산인 주유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첫 협력 모델로 C2C(Customer to Customer )* 기반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C2C(Customer to Customer) : 소비자 대 소비자간의 인터넷 비즈니스를 지칭하는 말로, 인터넷이 소비자들을 직접 연결시켜주는 시장의 역할을 하게 됨으로써 발생한 거래 형태 (출처 : NEW 경제용어사전)

국내 정유업계의 대표 두 기업이 함께 새로운 공유 인프라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선언함에 따라 산업계의 관심 또한 집중되고 있습니다.


주유소 네트워크와 마케팅 역량 등을 활용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손을 맞잡은 SK에너지와 GS칼텍스.

 

5

 

양사는 1차적으로 주유소를 거점으로 한 C2C 택배 집화 서비스인 ‘홈픽(Homepick)’을 런칭하기로 하고 이번 달부터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에 들어갔습니다.

C2C 방식의 택배 서비스는 현재 택배 시장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B2C(Business to Customer) 방식의 택배와는 달리 개인간의 택배를 전문으로 합니다. 또한 현재 택배 시스템은 개인 고객이 이용할 경우 시간이 오래 걸려 불편함을 겪었지만, 홈픽은 C2C 택배에 특화된 서비스이기 때문에 이를 해소한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180710_홈픽_블로그이미지_2-4

 

C2C 택배시장의 높은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집화 부담으로 인해, 물품 발송에서 수령까지 고객의 택배 접수•대기 시간이 길다는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히는 홈픽!

고객들은 기다리는 시간과 비용을 아끼기 위해 무거운 택배 물품을 들고 우체국이나 편의점까지 찾아가는 수고를 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택배회사 역시 집화 부담과 배송시간이 단축되어 물류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 예상됩니다.

 

3

 

또한, ‘홈픽’은 주유소의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류 판매, 세차 등 제한적인 서비스만 제공하던 주유소 공간에 물류 허브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유휴 공간 활용을 통한 추가 수익 창출이 가능해 질 뿐만 아니라, 향후 새로운 비즈니스로 진출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SK에너지와 GS칼텍스의 공통 지향점이 만들어 낸 홈픽! 국내 최대 규모의 주유소 네트워크를 보유한 양사가 의기투합한 만큼 시너지가 기대됩니다.

 

 

홈픽 택배 서비스는 9월 중 전국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며,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5:5 비율로 주유소 네트워크를 제공하게 됩니다. 양사는 홈픽 서비스와 더불어 전국의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주유소 물류 허브화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3

SK이노베이션

|

대한민국을 넘어 더 큰 세상으로 에너지·화학의 큰 그림을 그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과 웹사이트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