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 자원을 더해 무자원 산유국의 꿈이 되다

우리나라도 석유를 생산하는 ‘산유국’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그것도 우리나라가 아닌 미국 본토에서?!

우리나라 대표 민간 자원개발기업인 SK이노베이션이 지난 4월 미국 석유생산광구를 인수하며 미국에서 태극기를 꽂고 석유를 생산하게 되었는데요. 자원의 변방이었던 대한민국의 에너지 기업이 석유개발의 본고장인 미국에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까지, SK이노베이션은 단 한번도 ‘에너지 자립’을 향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무자원 산유국의 꿈’은 지금으로부터 30년전 시작되었습니다. 1970년대 두 차례의 석유파동을 겪으며 기업이든 나라든 자체 자원을 확보하지 않으면 언제든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을 경험한 최종현 SK 선대회장이 1982년 자원기획실을 설립하며 에너지 독립을 향한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offshore_1

시작은 쉽지 않았습니다. SK이노베이션(당시 유공) 1983년 미국 코노코(Conoco)社와 함께 인도네시아 카리문 광구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당시로선 천문학적이었던 100만 달러가 넘는 돈을 투자했지만, 석유 한방울 캐지 못한 채 광구 개발권을 반납해야 했습니다. 다음해인 1984년 미국 옥스코(OXCO)社와 함께 아프리카 모리타니아 광구 개발에 다시 한번 도전했지만 석유개발사업의 문턱은 여전히 높았습니다.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만 하는가. 연거푸 두 번의 실패를 경험하자 SK 내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성공 가능성 5% 미만의 사업. 글로벌 메이저 기업들이 장악한 석유개발 시장에서 석유개발 기술력이나 전문인력이 전무했던 SK의 도전은 무모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최종현 SK 선대회장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석유개발사업은 원래 성공보다 실패할 확률이 높은 사업으로 꾸준히 노력해야만 성과를 얻을 수 있다며 직원들을 독려하고, 실패하더라도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좌초 위기에 처했던 석유개발사업에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심기일전한 SK 1984년 북예멘 마리브 광구에서 유징(油徵, 지하에 원유가 존재한다는 징후)을 발견하고, 40개월이라는 전 세계 석유개발 역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최단기간 내 원유 생산이라는 쾌거를 일궈냈습니다. 여기서 자신감을 얻은 SK이노베이션은 1989년 미얀마에서 처음으로 독자 개발권을 획득하며 원유 탐사에 나섰습니다. 4년간 무려 5,600만 달러를 쏟아 부었지만 결과는 또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를 가슴에 새긴 SK의 도전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1990년대 IMF 외환위기로 기업의 생존 자체가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석유개발사업에 대한 희망의 끈만은 놓지 않았습니다.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 끝에 1996 SK는 마침내 페루 8광구에서 원유를 상업생산하기 시작했으며, 1999년에는 베트남 15-1 광구의 광권 획득에 성공했습니다. 베트남 광구 역시 4년여 간의 탐사와 개발 끝에 2003년 상업생산에 돌입하게 되었습니다. 연이은 성공! 수많은 실패 끝에 SK의 석유개발사업에 순풍이 불어오기 시작했습니다.

vietnam15-1_741

무자원 산유국의 꿈은 대를 이어 최태원 SK 회장까지 이어졌습니다. 최 회장은 석유개발사업에 관한 한 언제나 가장 선두에서 사업을 지휘했습니다. 불굴의 도전 정신 속에 SK의 자원개발 사업은 순항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2007년 베트남, 2008년 콜롬비아, 2010년 페루 LNG 프로젝트를 완성하고 2011년 브라질 광구 매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는 등 SK의 석유개발사업은 세계를 향해 뻗어나갔습니다. 특히, 브라질 광구 매각은 매각 대금만 무려 24억 달러에 이르는, 국내 민간 기업이 거둔 자원개발 계약 가운데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SK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석유개발을 제대로 하려면 본고장인 미국으로 가야 한다는 최태원 회장의 집념 아래 미국 석유개발 시장을 지속적으로 노크해오던 SK이노베이션이 마침내 올해 4월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지역 생산광구 2곳을 인수하며 아메리칸 드림의 서막을 알렸습니다. 엑손모빌(Exxon Mobil) 등 글로벌 석유개발 기업을 탄생시킨 미국 본토에서 태극기를 단 한국 기업이 석유를 생산하는 일. SK이노베이션은 도전과 기회의 땅 미국에서 또 하나의 성공 스토리를 써내려 가고 있습니다.

만약 인도네시아 카리문에서의 첫 실패 후 좌절하고 돌아섰다면 아메리칸 드림은 영원이 오지 않을 한여름밤의 꿈에 지나지 않았을지 모릅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SK이노베이션의 집념, 불굴의 도전 정신이 오늘날 대한민국 석유개발사업의 새 지평을 열었습니다.

30년전 미래를 내다보고 투자하던 석유개발사업은 어느새 SK이노베이션의 핵심사업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지난 2011년 매출 1조원 시대를 연 SK이노베이션의 석유개발사업은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영업이익 5천억을 돌파, SK이노베이션의 전체 영업이익 40%를 차지하며 SK이노베이션의 알짜사업으로 우뚝 섰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늘도 무자원 산유국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난 30년전 인도네시아 카리문에 첫발을 내딛던 그 설렘과 열정 그대로, 전세계 곳곳에 대한민국의 깃발이 나부낄 때까지 에너지 독립을 향한 SK이노베이션의 도전은 계속될 것입니다.

SK이노베이션

|

대한민국의 팩트를 세계의 임팩트로, 에너지·화학의 큰 그림을 그립니다.

2 thoughts on “대한민국에 자원을 더해 무자원 산유국의 꿈이 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