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철, 협력회사 현장 작업자 건강이 최우선!

SK_뉴스01

불볕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혹서기를 맞아 SK 울산CLX가 사업장 내 협력회사 현장 작업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앞장서서 챙기고 있습니다.

SK 울산CLX에는 New PX와 Nexlene공장 등 대규모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중이었는데요. 여름철 전력난 극복에 대한 국가적 시책에 부응하기 위해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제3 중질유분해공장의 정기보수일정을 원래 계획인 3월부터 6월까지로 계획했었으나 여름 성수기로 변경하였습니다.

 

02

최근 34도를 넘나드는 뜨거운 날씨가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현장에서 일하는 협력회사 작업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작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로 대두했습니다. 이에 따라 SK 울산CLX는 현장 작업자들의 컨디션 관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하게 되었답니다.

SK 울산CLX는 먼저 폭염특보 발효 시 현장 작업자들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휴식시간을 보장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작업 현장에 음수대와 식염정을 상시 비치했는데요. 상황에 따라 작업 중단 또는 작업 시간을 조정하고, 작업자가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휴식시간을 1시간 30분으로 연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고령자와 미숙련자, 만성질환이 있는 작업자는 가급적 야외작업 배치를 지양하도록 하는 등의 하절기 작업지침을 수립하였는데요. SK 울산CLX는 이를 협력업체에 전파하고 주기적으로 실행 여부를 점검하고 있답니다.

 

03

작업자들의 휴식공간도 전면적으로 개선했는데요. 작업자 휴게실에 냉방기를 설치하고 직사광선에 노출되는 작업현장에는 천막 또는 파라솔을 설치하여 그늘을 최대한 확보하였습니다. 또한, 밀폐공간 작업 시에는 이동식 냉방기를 설치함과 동시에 곳곳에 산업용 선풍기를 설치하여 더욱 시원한 작업환경을 조성했습니다.

눈에 띄는 것은 협력업체에 별도로 자금을 지원하여 전체 작업자 대상으로 ‘Cool 스카프’를 지급한 것인데요. 특수 작업자들에게는 ‘Cool 자켓’도 함께 지급했답니다.

 

04

SK에너지는 무더운 여름철에는 현장에서 작업하는 협력업체 작업자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안전한 사업장을 만드는 최우선 과제로 보고 있는데요. 앞으로도 SK 울산CLX는 혹서기 작업환경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협력업체 작업자들이 더욱 쾌적하고 건강한 작업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5

SK이노베이션

|

대한민국을 넘어 더 큰 세상으로 에너지·화학의 큰 그림을 그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과 웹사이트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