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유소가 우체국과 만나면?

SK주유소가 우체국과 만나면?

 

홈픽(Homepick) 등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공유인프라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있는 SK에너지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또 한 번 나섰습니다.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우정사업본부와 함께 공유인프라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 것입니다.

 

 

SK에너지 우정사업본부 업무협약식
▲(왼쪽 사진 좌)조경목 SK에너지 사장과 (왼쪽 사진 우)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7월 18일, SK에너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우정사업본부가 SK이노베이션 본사(서린 사옥)에서 양측의 보유 자산과 마케팅 역량 등을 활용해 사회∙경제적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국 3,500개소의 우체국을 보유한 우정사업본부 자산과 3,570여 개소에 이르는 SK에너지 주유소가 만나 커다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SK에너지와 우정사업본부, 인프라 상호 공유를 통한 시너지 창출

 

우선 SK에너지와 우정사업본부는 주유소와 우체국이 결합한 복합 네트워크 개발을 추진합니다. 주유소와 우체국 기능뿐 아니라 전기∙수소 충전소 등의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미래형 복합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SK주유소-우체국 복합화 투시도 예시

 

이를 통해 양측은 제한된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고객에게는 접근 편의성에 기반한 다양한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며, 2018년 내 수도권 노후국사 우체국 재개발, 전국 혁신도시에 위치한 신규 우체국사 개발 사업을 시작으로 복합 네트워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또한 SK주유소와 우체국을 통합 플랫폼으로 활용해 기존 우정사업본부가 수행하던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나아가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모델을 개발해 나갈 계획입니다.

 

SK에너지 주유소 상상 프로젝트

 

SK에너지와 우정사업본부의 협약은 올해 초 SK에너지의 ‘주유소 상상프로젝트’에 우정사업본부가 양사의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 사업을 제안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후 실무 협의를 지속해 양사 자산을 결합한 공유 인프라 확대 방안을 구체화했습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인터뷰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인터뷰


SK에너지가 핵심 자산인 주유소를 공유인프라로 제공하겠다고 결정한 이후, GS칼텍스에 이어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와도 협력하게 되면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하기 위한 공유 인프라 모델 구축 작업이 더욱 탄력 받을 것이라 예상됩니다.

앞으로 SK에너지는 우정사업본부, GS칼텍스와 함께 확대된 공유 인프라를 기반으로 상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모든 추가 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공동으로 운영할 예정입니다.

 

3

SK이노베이션

|

대한민국을 넘어 더 큰 세상으로 에너지·화학의 큰 그림을 그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과 웹사이트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