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화학∙윤활유 날개 달고 역대 최대 실적 달성!

SK이노베이션이 오늘 2016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실적발표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39조 5,205억 원, 영업이익 3조 2,286억 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는데요. 국내 정유·화학업계에서 3조 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처음이라는 사실!

지금부터 2016년 한해 SK이노베이션의 실적을 확인해 보실까요?

※ 본 포스팅에 포함된 2016년 4분기 실적은 외부감사인의 회계 검토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로, 회계 검토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실적발표_본문01

지난해 평균 유가(두바이유 기준)는 2004년 이후 최저치인 배럴당 41달러 수준이었고, 매출액 또한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39조 원대 수준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K이노베이션은 최대 영업이익을 거두면서 2004년 이후 최고 수준인 8%대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사상 최대 실적에는 화학 사업과 윤활유 사업의 공이 가장 컸답니다.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2014년 파라자일렌 (PX) 중심의 화학 설비 시설로 탈바꿈한 SK인천석유화학의 영업이익이 각각 역대 최대치인 9,187억 원과 3,745억 원을 시현했는데요.

윤활유 사업 자회사인 SK루브리컨츠와 석유개발 사업 또한 견조한 실적을 이끌어내면서 SK에너지와 배터리 사업을 제외한 사업에서 벌어들인 영업이익만 총 2조 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실적발표_본문04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1년 이후 SK인천석유화학 업그레이드, 울산 아로마틱스, 중한석화, 스페인 ILBOC 등 화학과 윤활유 사업을 위주로 4조 원 넘게 집중 투자해 왔는데요.

이를 통해 PX(파라자일렌) 생산규모 세계 6위, 고급윤활기유 생산규모 세계 1위로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최근 5년간 화학·윤활유 사업 중심의 투자를 통해 수익구조를 다변화한 것이죠!

 

실적발표_본문v5_03

또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07년에 수출 비중 50%를 돌파한 이후, 2011년부터 꾸준히 70%를 넘기면서 명실상부한 ‘수출기업’으로도 자리매김했는데요. 하지만 ‘수출기업’이라는 타이틀에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시장의 주인공으로 도약하고자 글로벌 메이저 기업들과 손잡고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글로벌 파트너링(Global Partnering)’ 전략을 시행하고 있답니다.

중국 시노펙과 합작한 중한석화, 일본 JX에너지와 합작한 울산 아로마틱스, 스페인 렙솔사와 제휴한 ILBOC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파트너링 성과가 빠르게 나타나며, 경쟁사 실적과의 차별화 포인트가 되고 있다는 평가랍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3조 원 규모의 공격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5년간 1,200여 명의 채용 계획을 밝히는 등 적극적인 사업확장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 글
 – 2017년 정유년 새해, 공격적 투자로 기업가치 혁신 속도 내는 SK이노베이션!

 

실적발표_본문v2v2

이 밖에도 SK이노베이션은 건실한 재무정책과 꾸준한 영업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최근 글로벌 신용평가사 S&P(Standard&Poor’s)로부터 역대 최고 수준인 신용등급 BBB+(안정적)를 획득한 바 있습니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SK이노베이션이 그동안 석유화학, 윤활유, 석유개발, 전기차 배터리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수익구조 혁신과 재무구조 개선을 이룬 것에 대한 시장의 평가로 해석됩니다.

 

  관련 글
 – SK이노베이션, 역대 최고 신용등급 수준 ‘BBB+’ 획득

최근 다우케미칼의 고부가 사업 중 하나인 ‘에틸렌 아크릴산 사업 인수’를 비롯해 화학, 석유개발, 배터리 사업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파트너링과 M&A 등을 통해 끊임없는 사업구조 혁신을 만들어 나갈 SK이노베이션.

앞으로도 좋은 소식들 많이 전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SK이노베이션

|

대한민국의 팩트를 세계의 임팩트로, 에너지·화학의 큰 그림을 그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