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IMO 2020·배터리 선제투자’로 장기 실적 ‘好好’

SK이노베이션, ‘IMO 2020·배터리 선제투자’로 장기 실적 ‘好好’

 

SK이노베이션이 올해 하반기는 물론 장기적으로 실적호조 기대감을 키우는 키워드는 ‘선제 투자’에서 비롯한다는 분석이 일반적이다. 특히 업계에서 초강력 환경규제로 평가되는 ‘IMO 2020’과 차세대 비즈니스로 불리는 ‘전기차 배터리’다.

두 사업 분야에 대한 SK이노베이션의 선제적 대응 투자는 “가장 큰 수혜자로 부상할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기업가치 평가에서 반대급부(반사이익)를 창출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SK이노베이션, 역대 최대 해운 환경규제가 ‘반갑다’. 왜?

2년 뒤 2020년 1월 1일. 해운업 역사상 가장 강력한 환경보호 규제가 시행된다. 이른바 ‘IMO 2020’이다. 이는 지난해 10월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가 2020년부터 전 세계 선박 연료유의 황 함량 규격을 기존 3.5%에서 0.5%로 크게 낮춘 규제 중의 규제로 불린다.

 

0904_imo2020_1

 

선박 연료유란 선박의 연료로 사용되는 유류를 일컫는다. 선박의 직접 연료로 쓰이는 ‘중유’와 발전 용도로 사용되는 ‘경유’ 두 가지로 나뉜다. 때문에 2020년 1월부터 해상 연료유 시장은 황산화물 0.5% 미만의 저유황중유(LSFO= Low-Sulfur Fuel Oil), 선박용 경유(MGO= Marine Gas Oil), 액화천연가스(LNG) 같은 저유황유 중심으로 재편이 불가피하다.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11월 SK이노베이션의 정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2020년까지 SK 울산Complex에 1조 원 가량을 투자해 고유황 중질유 탈황 설비(VRDS, Vacuum Residue Desulfurization)를 신설키로 결정했다. VRDS는 감압증류장치의 감압 잔사유(VR, Vacuum Residue)를 원료로 수소첨가 탈황반응을 일으켜 경질유 및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를 지칭한다.

 

180904_IMO2020_2

 

또한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이달(2018년 9월) 친환경 저유황유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기업 가운데 최초이자 유일하게 ‘해상 블렌딩 비즈니스’를 확대키로 했다고 밝혔다.

해상 블렌딩 비즈니스란 싱가포르 현지에서 초대형 유조선을 임차해 블렌딩용 탱크로 활용, 반제품을 투입해 저유황중유 (LSFO)를 생산하는 사업을 말한다. 해상 블렌딩은 육지 아닌 바다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만큼 어려움이 크다는 분석이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국내 유일하게 시행 중이고 해외에서도 일부 기업만 도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180904_IMO2020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이를 통해 현재 연간 100만 톤 수준의 저유황중유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올해는 IMO 규제에 본격 대응키 위해 기존 저유황중유보다 황 함량이 낮은 초저유황중유(ULSFO, Ultra Low-Sulfur Fuel Oil, 황 함량 0.1% 이하) 마케팅 물량을 지난해 대비 2배가량 늘리기로 했다.

한국투자증권 이도연 연구원은 이와 관련 “SK이노베이션은 2020년부터 강화되는 IMO 규제와 관련해 가장 유리한 위치에 선 독립 정유사”라고 분석하고 “신설 중인 VRDS설비의 경우 연간 2400억 원의 영업이익 추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설비 가동 시기는 2020년 하반기로 전망됐다.

또한 이 연구원은 “중질유 및 고유황 원유가격의 상대적 하락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며 “SK이노베이션은 유황 회수 설비를 통해 투입 원료 비용을 더욱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先수주, 後증설'전략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의 '파워'...상반기 성장률 업계 평균 3배 '134.8%'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SNE리서치가 2018년 1월~7월까지 중국을 제외한 전기차 배터리 생산 기업들의 출하량을 분석한 결과 SK이노베이션이 업계 평균 성장률인 54.6%의 3배에 가까운 134.8%의 성장률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TOP 10 업체 중 최고 성장률이며, SK이노베이션은 시장점유율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3%에서 2%로 증가했다.

 

180906_전기차배터리_성장률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비결은 신규 수주에 따른 공급 필요량 확대에 따라 공장의 신·증설을 추진하는 ‘先수주, 後증설’ 전략이 꼽힌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신·증설 중인 공장에서 생산될 전기차 배터리를 지속적으로 추가 수주해 온 여러 글로벌 프로젝트에 전량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하반기 서산 배터리 제2공장을 완공한 뒤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을 4.7GWh(기가와트시)로 증대키로 했다. 이 공장은 고도화된 스마트 팩토리 개념을 적용했으며 생산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2020년엔 중국 창저우시 배터리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은 12.2GWh로 증대한다. 지난 8월,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의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의 합작을 통해 장쑤성 (江蘇省) 창저우시 (常州市) 진탄 (金壇)경제개발구 내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을 착공했다.

 

180905_전기차배터리_생산량_2

 

회사는 또 2022년 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완공해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을 약 20GWh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앞서 지난 3월 유럽 완성차 업체와 체결한 장기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헝가리 코마롬 (Komárom)에 유럽 내 첫 번째 단독 공장을 건설키로 했다.

이 같은 先 수주 後 증설 전략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은 향후 7년간 10배 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현재 연간 1.9GWh (기가와트시) 수준인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이 2025년 50GWh까지 커진다는 얘기다. 이는 SK이노베이션 김 준 사장이 당초 목표로 제시했던 글로벌 배터리 시장 점유율 30%를 달성하기 위한 초석으로 분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앞서 지난해 8월, 전기차 배터리 사업 핵심 경쟁력인 연구개발(R&D)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배터리(Battery)연구소’를 확대 개편했다. 이 연구소는 지난해 말 국내외 배터리 업계 최초로 니켈∙코발트∙망간(NCM)의 비율이 8 대 1 대 1인 배터리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았다.

조현렬 삼성증권 연구원은 관련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부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은 중장기 성장 로드맵과 이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를 볼 시점”이라며 “특히 유럽과 중국 시장 위주의 사업확장 계획에 근거해 BEP(손익분기점) 달성 시점은 규모의 경제효과가 나타날 2020년”으로 예상했다.

 

SK이노베이션, 시장환경 따른 선제 투자로 장기실적 '푸른 신호등'

업계 관계자들은 ‘IMO 2020’ 규제로 인한 SK이노베이션의 반사이익의 규모에 눈길을 보내고 있다. ‘IMO 2020’ 규제가 본격화할 경우 저유황유 가격 상승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이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증권가는 특히 시장조사 전문기관 SNE리서치의 평가가 향후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가 배터리 사업 성장에 따라 긍정적인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 평가에서 그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배터리 사업이 업계 최고 성장률로 실력을 입증한 만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에 대한 확신이 생길 것이라는 기대다.

[글 윤진식·산업전문 언론인]

 

3

윤진식

|

산업전문 언론인

댓글 남기기

이메일과 웹사이트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